이지훈 감독, 대장정을 마무리하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