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CvMax' 김대호 인터뷰